비트코인이 저항선인 5만 달러를 돌파하고 5만2000달러 선까지 치고 올라가자 향후 가격 추이에 대해 다양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전형적인 버블이라며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 비해 일부에는 25만 달러까지 갈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또 일부에서는 다소 터무니없는 주장이지만 장기적으로 100만 달러(약 11억원)까지 갈 것이란 예측도 있다.

◇ 전형적 버블 지속가능하지 않아 : 월가의 유명투자은행인 JP모간은 16일 보고서를 통해 현재의 상황은 전형적인 버블이며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 시가총액은 지난 5개월 동안 7000억 달러 불었는데, 이 중 기관투자는 110억 달러 수준이다. 결국 기관이 아닌 개인투기 수요가 가격을 끌어 올리는 것이라고 JP모간 전략가들은 지적했다. 이에 따라 현재의 랠리는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전략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 연내 10만 달러까지 간다 : 이에 비해 연내 10만 달러까지 갈 것이란 전망에서 25만 달러까지 갈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사모펀드인 스카이브리지 캐피털의 설립자이자 암호화폐 투자자인 앤서니 스카라무치는 17일 CBS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연내 10만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기관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데 비해 공급은 제한적이어서 암호화폐는 랠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스카이브리지 캐피털의 ‘비트코인 펀드’가 약 5억 달러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 25만 달러까지 간다 : 최근 고수익 상장지수펀드(ETF)로 명성을 얻고 있는 미국 투자사 아크인베스트의 최고경영자(CEO)인 캐시 우드는 17일 CNBC에 출연, 더 많은 기업이 비트코인을 자산에 편입하면 가격이 25만 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미국의 기업이 현금의 10%를 비트코인에 편입하면 비트코인 가격이 지금보다 20만 달러 더 오를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그는 이런 일이 빠르게 일어날지는 의심스럽지만 최근 일부 기업들의 비트코인 자산 편입 속도는 놀라운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 100만달러 간다는 주장도 : 암호화폐 전문 업체인 모간 크리크 디지털 애셋의 공동설립자인 앤서니 폼플리아노는 비트코인이 향후 10년 내 50만 달러를 돌파하고, 결국에는 100만 달러도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앤서니 폼플리아노 -CNBC 화면 갈무리

그는 CNBC에 출연, "결국 비트코인이 글로벌 준비 통화가 될 것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100만 달러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비트코인이 금의 시총보다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금시장의 시가총액은 약 10조 달러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비트코인의 시총은 1조 달러에 조금 못 미친다. 비트코인이 최소한 지금보다 10배는 더 올라야 금시장의 시총과 비슷해 진다는 주장이다. 그는 비트코인이 금시장 시총보다 더 커질 것이기 때문에 결국에는 100만 달러까지 랠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8일 오후 2시 현재 비트코인은 미국의 거래소인 코인데스크에서 24시간 전보다 5.23% 상승한 5만213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연관태그: 비트코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