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형은행 JP모건체이스가 암호화폐 비트코인이 궁극적으로 14만6000달러(약1억6000만원)까지 오를 잠재력이 있다고 전망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금이 상장지수펀드(ETF), 금괴, 금화와 같은 파생상품이 생기며 확장성을 키운 것을 볼 때 디지털 금으로 평가되는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현재의 5750억달러보다 4.6배 늘어날 수 있다고 JP모건은 예상했다.

그러면 이론적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장기적 관점에서 14만6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JP모건은 이날 투자노트에서 내다봤다.

JP모건은 "대체 통화를 찾는 수요가 금에서 빠져 나와 장기적으로 비트코인을 크게 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비트코인과 금의 변동성 교체가 급격하게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며 올해 비트코인의 가격 상승세가 지속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JP모건은 지적했다.

JP모건은 이날 발간한 투자자 노트를 통해 “현재 비트코인시장에 진입해 있는 투기적인 매니아들이 앞으로 더 늘어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5만~10만달러까지도 상승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그런 높은 가격이 지속 가능할 것이라곤 믿지 않는다”는 단서를 달았다.

비트코인은 지난해에만 300% 이상 급등했고 새해에도 오름세를 이어가며 한때 3만5000달러 직전까지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4일 뉴욕 시간대에 20% 가까이 주저 앉았고 5일 아시아 거래에서 3만800달러선으로 밀렸다.